모빌랜드 매거진

[법륜스] 그것만이 내 컨텐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조회 719 작성일 18-02-08 14:10

본문


카가 부활한지 몇 년이 흘렀다. 현재 플레이하고 있는 유저들은 대부분 신규 유저이기보다는 
구얍카에 대한 추억을 따라 시작한 경우가 더 많다. 보통 몇 개월만 쉬다 와도 적응을 하기 힘든 
다른 온라인 게임들과는 다르게 흘러간 시간에 비해 얍카는 커다란 변화를 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는 얼핏 보면 단점으로 보이겠지만 힘든 시련을 겪었던 게임이고 또 복귀 유저가 대부분인 만큼 
현재로서는 복귀와 적응이 쉽다는 장점이 훨씬 더 우세하다.

이렇듯 얍카는 외관적인 모습은 대부분 그대로 지키고 있다. 
그렇지만 속을 들여다본다면 많은 콘텐츠들이 사장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추억을 따라 돌아온 유저들은 어릴 때 매우 즐겁게 했던 얍카의 콘텐츠들이 줄어들어 있음에 실망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유저들이 생각하는 사장되어 안타까운 컨텐츠들은 어떤 것이 있을까? 

카 유저들을 상대로 한 인터뷰 결과 가장 많이 언급된 콘텐츠는 "결투장"이었다
구얍카 유저들은 결투장에 대한 추억이 매우 많고 애정이 남다르다.
얍카 내의 장터가 결투장에 펼쳐졌던 시절도 있었고, 또 유저들 간 교류의 메카였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결투장이 이렇게 인기가 줄어든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유저들의 수가 줄어든 것이 가장 크지만, 아예 한 명도 찾지 않게 된 데에는 호박이의 등장이다.
결투장이 아니어도 pvp가 구현 가능하고, 별떵장터에도 결투장이 생김으로써 
유저들이 굳이 결투장을 이용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는 것이 가장 크다.

결투가 잘 발생하지도 않지만, 혹여나 발생할 경우에도 대부분 
별떵장터의 초보 막 싸움 결투장을 이용한다는 것을 볼 수있다.
실제로 '결투장'이라는 매력적인 맵 하나를 낭비하고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결투장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아무도 없는 결투장에 유저들이 이유 없이 달려 들리가 없다. 
유저들이 결투장으로 가야 할 이유가 생겨야 할텐데 결투장에서만 가능한 콘텐츠들이 추가될 필요성이 있다. 

이는 얍카를 함께하고 사랑하는 유저들과 함께 고민해보면 좋을듯하다.

음으로는 '다트(골드티켓)'와 '얍토리섬 낚시'가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다트는 구얍카에서 피라미드펀치를 얻을 수 있는 콘텐츠였기 때문에 한때 맵이 좁을 정도로 북적인 적도 있었다.

현재 다트의 인기가 떨어진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수렴할 수 있는데, 
첫 번째는 의뢰, 비밀의 정원 낚시터 등을 통해 골드티켓을 쉽게 구할 수 있게 된 것이고 

두 번째는 골드티켓의 상품과 현실과의 괴리이다. 
간단히 말하자면 골드티켓의 상품이 좋지 않아서라고 할 수있다.

현재 상품은 사냥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설인장비 하나가 3만장 
비석장비는 5만장 흡혈박쥐장비가 7만장등으로 매우 현실성이 떨어진다.

다트 콘텐츠를 다시 일으켜 세우려고 한다면 제일 첫번째로 상품의 패치가 시급해보인다.

'얍토리섬 낚시'와 '굴착기'도 앞에서 설명했던 이유와 동일한 이유로 고통받고 있다. .
명성 작업을 위한 물고기들이 매우 핫한 아이템이지만, 바다낚시를 통해 획득한 생선은 사용처가 마땅치 않다.

굴착기 또한 가족도시락 4개를 사용해서 100번의 버튼을 누르는 수고를 더해 어디에 쓰이는지조차 
알기 힘든 보석들을 캐내야 하기 때문에(심지어 아무것도 나오지 않기도 한다.) 인기가 있을 수가 없다.
이 때문에 한때는 얍카의 휴양지로 불렸던 얍토리섬맵은 얍토리던전으로 가는 
중간지점의 역할만 겨우 이어가고 있고, 가끔씩 시행되는 빙하 이벤트의 용도로만 사용되고 있다.

지금까지 여러 가지 콘텐츠를 알아보았다. 
앞서 이러한 콘텐츠들이 사장된 여러 가지 이유들이 제시되었지만, 

한마디로 말하면 유저들이 굳이 찾을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결투장에 갈 이유, 골드티켓을 다트로 모아야 할 이유, 얍토리섬에서 낚시를 해야 할 이유들 말이다.

이러한 이유들의 부족으로 예쁜 디자인의 배경에 좋은 배경음이 깔린 채로 
공터가 되어버린 맵들이 너무나도 안타깝다.

유저들이 얍카에 다양한 컨텐츠들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컨텐츠의 개발과 등장도 좋지만, 
이미 존재하는 컨텐츠들을 유저들이 찾을 수 밖에 없는 이유들을 만들어 준다는 
관점의 접근이 더욱 효율적일것으로 보인다.

작성자 : 법륜스 기자

[기사의 만족도에 대해서 <덧글>로 평가해주세요.]

댓글목록

강력한잉여킹님의 댓글

강력한잉여킹 작성일

딱딱 꼬집어서 써주셨네요 ㅎㅎ
앞으로 패치하면서 개선되길 바랍니다ㅠㅠ
특히나 버림받은 결투장이 아쉽네요..상점들 많았던시절도있었는데..

Total 3건 1 페이지
모빌랜드 매거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 804 02-27
2 800 02-09
열람중 720 02-08
게시물 검색